• MBC '너를 만났다' 시청자 "보는 내내 오열"
이미지중앙

ⓒ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돌아가신 우리 엄마도 보고 싶다(m****), ", "내 동생을 한 번 만 볼 수 있다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s****)", "눈이 퉁퉁 부어서 출근했네요(y****)".

꼭 한 번 만이라도 보고 싶었던 아이. 세상을 먼저 떠나 보낸 가족을 향한 진심 어린 사랑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6일 방송된 MBC '너를 만났다'는 예고편에서부터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본 방송을 볼 수 조차 없을 듯 하다는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역시나 이날 방송분은 시청자들에게 먹먹함과 눈물을 자아내며 큰 주목을 받았다.

7세 어린 나이에 하늘로 떠난 딸, VR속에서 재회한 엄마. 그의 바람은 단 하루만 다시 만나 딸이 좋아하던 미역국을 끓여준 뒤 사랑한다고, 한 번도 잊은 적 없다고 말해주는 것이었다.

3년 전인 2016년 가을, 일곱 살이 된 셋째 딸 나연이는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희귀 난치병으로 발병한 지 한 달 만에 세상을 떠났다.

기억하지 않으면 세상에 있었다는 사실이 잊힐까 두렵다는 엄마는 어떻게든 존재했다는 기억을 남기고 싶었다고.

제작진은 국내 최고의 VR(가상현실), VFX(특수영상) 기술을 가진 비브스튜디오와의 협업을 통해 나연이를 구현했고 체험자가 가상현실 속 캐릭터와 상호작용 하며 체험을 하는 동안 짧은 대화가 가능하게 만들어내려 했다.

8개월 간의 작업 끝에 나연이와 어머니의 만남이 이뤄졌고 어머니는 공원에서 놀고 있는 가상의 나연을 만나 눈물을 흘렸다.

나연이와의 짧은 만남, 마지막 기억을 행복하게 바꿀 수 있었던 찰나에 어머니도 이들을 지켜보는 이들도 오열했고 안타까워 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게시판 등을 통해 먹먹했던 사연들을 전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부모의 마음이 어떤것인지 내가 부모가되서야 알았고 내 아이가 아닌데도 이렇게 가슴이 찢어지는것 같은데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이 어떨지 나는 상상조차 되지않는다 얼마나 많은 추억들이 스쳐지나가고 얼마나 보고싶을까요 힘내세요(l****)", "만지려해도 만질수없는 엄마의 손짓이 너무 가슴아파서 펑펑 울었어요(b****)", "이 프로를 보고 더욱더 깨닫게 되네요 내아이가 옆에 있어서 안을수 있고 만질수 있음이 그냥 평범한일상하루가 감사하고 소중한것을요..눈물이 계속납니다(j****)", "예고편만보고도 울컥했는데 본방보면 꺼이꺼이 할것같아서 보는게 두렵기까지 하네 비록 가상현실이지만 죽은 딸을 눈에 넣어도 안아플 막내딸을 볼수있는것만 해도 얼마나 기쁘고 감사했을지 좋은 방송취지네요(h****)"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