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승연, 성형설-열애설 대처한 '토크 고수'
이미지중앙

ⓒ MBC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가수 손승연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루머에 대해 정면 돌파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손승연은 더욱 예뻐진 외모로 등장, 시선을 끌었다.

손승연은 "방송에 나오면 동창들에게 연락이 많이 온다"면서 "'너 예뻐졌더라' '너 살 많이 빠졌더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모변천사를 둘러싼 의혹에 "살만 빠진 거다"라고 선을 그었다.

과거 사진들이 공개되자 손승연은 "현재 15kg를 감량했다"면서 다이어트로 인한 변화를 실감케 했다.

손승연은 또 에릭남과 열애설에 대해서도 "오해가 좀 있었다"면서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쌓은 친분으로 영화 '아이언맨3'를 백아연과 셋이 보기로 했는데 아연이 불참했고, 영화를 보고 바로 옆에 있는 분식집에서 떡볶이를 먹었는데 그게 데이트를 했다고 기사가 났다"고 해명했다.

손승연은 "둘 다 너무 어이가 없었다"라며 "다음 날 라디오에서 아연이를 만나 '네가 안 와서 그런 거다'라고 했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 뷔와의 친분을 언급했다. 자신의 팬이라며 찾아온 뷔와 그 자리에서 번호를 교환했다며 남다른 친화력을 과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자신을 둘러싼 의혹 해명과 더불어 다재다능 매력을 뿜어내며 토크 고수다운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