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배성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어떤 작품?

  • 기사입력 2020-01-30 1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 SB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출연한 배우 배성우가 라디오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배성우가 게스트로 나섰다.

배성우는 영화 제목과 관련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순간'이라는 질문에 “매시 매분 매초”라면서 “지푸라기가 돼준 배우들이 정말 많다. 정말 많은 지푸라기들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새해를 맞아 배성우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는 “떡국을 많이 먹었다. (동생)배성재와도 데면데면하게 떡국을 먹었다”면서 “스포츠 중계가 있으면 배성재가 (실검)위로 올라가고, 영화 등의 행사가 있으면 내가 위로 올라간다”며 “요즘엔 배성재가 매일 라디오를 하고 있어서 나보다 우위에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성재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에 대해서는 “좋을 것 같지만 배성재가 싫어할 것 같다. 남자 게스트라서 싫어하지 않을까”라고 웃음을 지었다.

한편 배성우를 비롯해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등 쟁쟁한 스타들의 출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내달 12일 개봉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