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주란, 10대 가수 뒤 숨겨진 파란만장 인생史
이미지중앙

ⓒ TV조선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가수 문주란의 남다른 인생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문주란은 1965년 중학교 3학년인 어린 나이로 부산 MBC 톱 싱거 경연대회에서 '보고싶은 얼굴'로 1등을 한 뒤 1966년 2월 '보슬비 오는 거리', '동숙의 노래', '봄이 오는 고갯길'이 수록된 음반을 내면서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이 음반으로 그해 국제가요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했고, 무궁화상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또한 1972년까지 TBC 가요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1967년에는 군사영화 '장렬 609 대전차대'에도 출연한 바 있으며 1967년과 1968년에는 MBC에서 주최한 MBC 10대 가수 가요제의 10대 가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14살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깊은 감성을 표현한다는 극찬을 받으며 승승장구했던 문주란. 그러나 그 이면에는 안타까운 가정사도 있었다.

그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결혼을 안 한 이유에 대해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며 “남자들한테 환멸을 느꼈다고나 할까, 인간 문주란이 아닌 가수 문주란으로 다들 접근해 진실이 없었다”고 말했다.

문주란은 데뷔 4년만인 1969년 음독자살 소동으로도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바 있다. 또한 남진과의 스캔들로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