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공효진 '부탁'과 팔로알토 '트집' 사이…인스타그램 ★소통 이면 그늘

  • 기사입력 2020-01-23 13: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공효진 팬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SNS가 스타와 팬 간 소통 창구 역할을 하는 요즘이다. 이 가운데 어떤 연예인들은 특정 팬를 향한 SNS 상 부적절한 태도로 세간의 도마에 오른다. 배우 공효진과 래퍼 팔로알토 얘기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효진이 한 팬에게 남긴 인스타그램 댓글이 게재돼 파문을 일으켰다. 이 팬은 공효진의 과거 출연 작품들의 클립 영상을 포스팅해 오다가 공효진의 갑작스런 '부탁'을 받게 됐다. 공효진은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되나. 부탁한다"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특정 팬의 '덕질'을 두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셈이다. 이에 대한 적절성 논란이 화두가 됐다.

공효진이 팬에게 불편한 심기를 토로했다면, 래퍼 팔로알토는 한 팬의 발언을 트집잡아 비판받은 바 있다. 지난해 9월 30일 팔로알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에 "팔로알토 형 힘내요"란 댓글을 게시한 팬에게 "힘내라는 말 좀 그만하라"라고 날을 세운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