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세연 폭주에 김건모 장지연 '잔인한 1월'
이미지중앙

ⓒ SB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가수 김건모를 향한 잇단 폭로에 여론의 반응 역시 엇갈리고 있다. 특히 이제 막 부부가 된 김건모와 그의 아내 장지연까지 사생활이 폭로되면서 충격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너무 잔인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이어 그의 아내이자 피아니스트 장지연의 사생활 폭로까지, 가세연의 잇단 행보가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다.

텐아시아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진행된 한 강연회에서 이들과 관련한 발언을 했고, 급기야 동거설까지 언급해 충격을 주고 있다.

잇단 폭로성 논란으로 김건모가 난처한 입장에 처한 가운데 그의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해 이목을 끌고 있다.

김건모와 장지연은 오는 5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이미 혼인신고는 마친 상태로 법적으로는 부부다.

그러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과 더불어 성희롱 논란까지 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의 아내 사생활까지 언급되면서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는 22일 실시간 방송을 통해 "오늘 아침에 보니 검색어도 그렇고 저희 관련한 뉴스가 아주 핫한 것 같다"면서 "대구 강연회에서 정치, 선거, 외교 등 온갖 얘기를 했는데, 하드코어한 뉴스들 사이에서 기분전환 내지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서 잠깐 했던 이야기가 이렇게 핫하게 달구고 있다"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개인의 지나간 삶이 네이버 메인뉴스에 나올거리인가요. 나참. 사람들이 어찌 이렇게까지 남의 인생을 파멸로 만들려고 하나요.정말 잔인하네요(d****)", "왜 이렇게 까지 연예인도 아닌 평범한 사람 사생활을 떠벌리고 난리지? 진짜 그런일이 있었어도 굳이 알고싶지 않은데(s****)",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되나요. 다른 사람들 상처주고 본인들은 행복할까요.큰일이네요(d****)"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