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함소원 "집안이 변기야?"…남편 '내조' 몰라준 아내

  • 기사입력 2020-01-22 08: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함소원이 남편의 서툰 '내조'를 지적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각기 다른 입장으로 갈등을 빚는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에게 딸 혜정 양의 육아를 맡기고 일을 하러 갔다.

함소원은 귀가 후 제대로 정리되지 않은 집안 상태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진화에게 "칭저우 가서 며느리 노릇까지 다했다. 이거 하나 못 도와주나"라고 울분을 토했다. 여기에 "애가 벌써 두 살인데 대변도 처리 못 하나"라면서 "아이들이 있는 곳은 깨끗해야 한다. 집안이 변기냐"라고 지적했다. 진화는 "서툴 수도 있지. 당신은 다 잘하느냐"라고 반박했다.

함소원은 집안을 치우며 "요즘 내 인생이 왜이래"라며 한탄했고, 진화는 끝내 걸레를 던지고 집을 나가버렸다. 이후 함소원과 진화는 스튜디오에서 '극적'으로 화해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김동빈, 'VLIVE'통해 20살 생일파티 진행…팬..김동빈, 'VLIVE'통해 20살 생일파티 진행…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