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뮤지컬 ‘마리 퀴리’, 메이킹 필름에 드러난 배우들의 케미…본 공연 기대 ↑

  • 기사입력 2019-12-26 10: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라이브(주)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창작뮤지컬 ‘마리 퀴리’의 메이킹 필름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배우 김소향과 리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로 변신해 연구에 집중하는 모습과 새로운 발견으로 기뻐하는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마리 퀴리, 피에르 퀴리 역을 맡아 극 중 부부를 연기하는 김소향과 김지휘는 촬영 중 웃음을 터뜨리며 현장의 유쾌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달하고 있다.

리사는 실험실 장면을 연출하며 카리스마 있는 눈빛으로 과학자 마리 퀴리의 강인한 의지를 표현했다.

라듐 시계 공장 직공들은 빛나는 시계 숫자판을 만들기 위해 라듐 페인트를 칠하면서, 입으로 붓 끝을 모으는 ‘립 포인팅’ 공정을 그리고 있고, 마리와 직공들의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이 이어지며 본 공연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작품은 마리 퀴리의 대표적인 연구 업적인 라듐 발견에 대한 과정과, 그 과정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들에 맞서며 오롯이 연구만을 위한 인생을 살아간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한다.

공연은 2020년 2월 7일부터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