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규현, ‘웃는 남자’로 인생 캐릭터 쓸까…제대 후 첫 복귀작
이미지중앙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규현이 제대 이후 첫 복귀작으로 뮤지컬 ‘웃는 남자’를 택했다. 뮤지컬 복귀는 4년 만이다.

규현은 2020년 1월 9일 개막을 앞둔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주인공 그윈플렌 역으로 무대에 돌아온다. 앞서 2010년 ‘삼총사’로 뮤지컬 배우에 도전한 규현은 ‘모차르트!’ ‘베르테르’ ‘그날들’ 등에 출연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작품인 ‘웃는 남자’에서는 하층민에서 귀족으로 극변하는 그윈플렌의 서사적 흐름을 디테일하게 표현해낼 예정이다. 그동안 무대에서 쌓아온 깊고 단단한 내공이 그윈플렌을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19일 처음 공개된 규현의 연습 현장 사진은 공연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그윈플렌의 트레이드마크인 긴 머플러를 두른 모습은 물론, 연기에 빠져든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따뜻한 표정과 깊은 눈빛에는 그윈플렌의 순수한 내면이 느껴지기도 한다.

‘웃는 남자’ 관계자는 “연출 로버트 요한슨과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은 규현이 군대에 있을 때부터 그윈플렌 역으로 염두하고 있었으며, 규현 역시 휴가 중에 두 번이나 관람하며 ‘웃는 남자’에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더불어 “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는 규현이 새로운 그윈플렌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규현이 가진 섬세함이 무대 위에서 그윈플렌의 강렬하면서도 반짝이는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놓을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웃는 남자’는 세기의 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이다.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EXO), 민영기, 양준모, 신영숙, 김소향, 강혜인, 이수빈, 최성원, 강태을, 이상준, 김경선, 한유란 등이 출연한다. 2020년 1년 9일부터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