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임신해서 결혼할 듯"·"리스테린 소독"…장난으로 가릴 수 없는 예능 막말

  • 기사입력 2019-12-12 13: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리스테린 소독" 발언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방송 속 함부로 내뱉는 말들은 그동안 꾸준히 지적받아 왔다.

지난 11일 코미디언 박동근이 막말 논란에 휘말렸다. EBS '보니하니' 진행자 채연을 향해 "리스테린 소독한 X"라고 말하는 영상이 온라인상에 게재된 것이다. 이후 해당 발언이 유흥업소 등에서 사용되는 은어라는 의견과 막말 피해자가 미성년자라는 점이 맞물리면서 여론은 분노를 토해내고 있는 상황이다.

'리스테린 소독' 발언 이전에도 다수 방송인들이 내뱉는 막말은 하나의 문제로 제기돼 왔다. 재미를 위해, 친해서 장난으로 등 갖가지 이유가 막말을 정당화하기 위한 핑계로 등장했다. 앞서 배우 백영광의 경우 케이블 예능 출연 당시 가수 경리를 향해 "임신해서 결혼할 것 같다"라고 말해 논란되기도 했다. 당시 상황이 예능 속 상황극이었지만 청소년들도 시청하는 방송에서 나가기엔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언젠가부터 다른 이들을 비하하고 모욕하는 방식으로 웃음을 이끌어내는 방송인들이 많아졌다. 장난은 상대방이 받아들여야 장난이다. 일부 방송인들이 습관처럼 내뱉는 막말을 향한 적절한 규제가 필요한 시점이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