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20 CJ 뮤지컬 라인업, ‘브로드웨이 42번가’부터 ‘서편제’까지
이미지중앙

사진=CJ ENM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정선 기자] CJ ENM이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아온 대표작들의 새로운 시즌 탄생을 알리는 2020년 라인업을 공개했다.

2020년 20주년을 맞이하는 뮤지컬 ‘베르테르’부터, 10주년을 맞이하는 ‘서편제’, 그리고 24년 동안 최고의 사랑과 명성을 누려온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히트 뮤지컬로 자리매김한 ‘킹키부츠’의 네 번째 시즌이 공연된다.

◆24년의 위엄 ‘브로드웨이 42번가’

24년간 사랑 받아온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가 다시 돌아온다. 2016년 한국초연 2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캐스트와 2001년 토니어워즈 리바이벌 부문 수상에 빛나는 뉴 버전의 전체 안무 및 무대를 한국 프로덕션에서 최초 공개한 바 있다. 지난해 한국 라이선스 22주년을 맞은 2018 시즌 공연으로 평균 객석점유율 95%, 총 전석 매진 38회를 기록하며 역대 최대 매진 기록을 갱신했다. 2020년 6월부터 8월까지 서울 송파구 샤롯데시어터.

◆믿고 보는 작품, ‘킹키부츠’ 네 번째 시즌

뮤지컬 ‘킹키부츠’는 초연 당시 침체된 한국 공연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은 작품이다. 지난 2018년 세 번째 시즌에서는 단 73회 공연 만에 누적관객 10만명을 동원하며, 역대 최고 객석점유율인 92%라는 화려한 기록과 함께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20년 8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20주년 맞은 ‘베르테르’

2000년 초연된 창작 뮤지컬 ‘베르테르’가 20주년을 맞았다. ‘베르테르’는 2015년 공연 당시, 아날로그적 감성을 한껏 살린 무대로 매회 기립박수, 매진 사례를 기록하며 평균 객석점유율 95%의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서양 고전 원작에 한국만의 뮤지컬 어법, 차별화된 실내악 음악을 더해 한국 창작뮤지컬의 발전을 견인해온 ‘베르테르’가 이번 공연에서는 어떤 기록을 쓸지 관심이다. 2020년 8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 BBCH홀.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서편제’

창작뮤지컬 ‘서편제’가 2017년에 이후 3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한국 문학의 교과서로 평가 받는 이청준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1993년 임권택 감독의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는 이 작품은 2010년 뮤지컬로 초연되었다. 2010 한국뮤지컬대상 1관왕, 2011 더뮤지컬어워즈 5관왕, 2012 예그린어워드 4관왕, 2014 더뮤지컬어워즈 4관왕을 석권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020년은 ‘서편제’의 10주년인 만큼 더 완성도를 높였다고 제작사는 설명했다. 2020년 12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