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영화 포스트] ‘시동’ 전 세계 21개국 선판매…마동석 변신에 뜨거운 반응

  • 기사입력 2019-12-02 09: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시동' 포스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시동’이 해외에서 먼저 주목을 받았다.

배급사 NEW는 2일 ‘시동’이 전 세계 21개국 선판매 쾌거를 이뤘다고 알렸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NEW에 따르면 ‘시동’은 해외 관계자들의 극찬 속 대만, 오세아니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베트남, 인도네시아, 해외 항공판권 등 전 세계 21개국에 판매됐다.

‘시동’을 구매한 싱가포르 배급사는 “활력 넘치고 익살스러운 캐릭터들이 영화관을 웃음 바다로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으며, 베트남 배급사는 “예상을 뛰어넘는 대사와 스토리가 있는 에너지 넘치는 영화”라고 했다.

해외 항공 판권 세일즈를 담당하는 관계자는 “엔터테이닝 무비 ‘시동’을 통해 마동석의 기존 이미지를 타파하는 유쾌하고 재미있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했다. 대만 배급사는 “영감을 선사하는 ‘시동’은 한국의 슈퍼스타 마동석에게 긍정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시동’의 해외 세일즈를 담당하는 콘텐츠판다는 “‘부산행’으로 시작해 마블의 ‘이터널스’까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마동석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다”며 “예상을 뛰어넘는 비주얼과 주방장이라는 새로운 역할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박정민과의 호흡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고 반응을 전했다.

‘시동’은 12월 18일 개봉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