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104중 추돌 악동 떠올리게 하는 '블랙아이스'…스노우체인 설치는 필수

  • 기사입력 2019-11-29 18: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블랙 아이스'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검은 아스팔트 색 때문에 알아보기 힘들기에 대형 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29일 블랙 아이스로 인한 사고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대중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겨울이 오면서 기온이 낮아져 도로 곳곳에는 빙판이 생기고 있는 중이다. 얇은 빙판인 블랙아이스는 아스팔트 색 때문에 분간하기 어려우며 검은색으로 보여 이 같은 이름을 얻게 됐다.

얇은 빙판이 원인이 돼 발생한 대표적인 대형 사건이 논산천안고속도로 104중 추돌 사고다. 짙은 안개까지 더해지면서 시야가 가려졌고 운전자들은 빙판에 노출돼 앞 차와 부딪히게 됐다. 해당 사고로 부상자 34명이 발생하면서 겨울철 스노우체인 설치를 생활화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블랙 아이스는 산 그늘이 도로를 덮은 곳 또는 터널 출입구 등에 주로 만들어진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