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걸그룹 노출논란에 레인보우 지숙 김구라와 설전 “어쩔 수 없이 월담한다”

  • 기사입력 2019-11-28 04: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레인보우 출신 지숙이 MC 김구라와 좋은 토크 궁합을 보여주었다. 김구라는 레인보우 지숙을 향해 열애의 어느 수위까지 얘기하는 것을 두고 고민했냐는 질문공세를 퍼부었으나 지숙은 방어 자세를 늦추지 않고 답하는데 성공했다.

앞서 레인보우 지숙은 김구라와 걸그룹 노출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며 솔직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5년 전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지숙은 레인보우 픽시란 깜찍한 그룹은 레인보우 블랙이란 섹시 그룹에 비해 인지도가 낮았다고 언급했다. 순수한 이미지보단 섹시한 이미지가 대중들에게 통한다는 것이 걸그룹들의 가장 큰 고충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에 김구라는 걸그룹이 섹시 콘셉트를 하는 것은 중학생이 고등학생으로 바로 올라가지 않고 대학생으로 올라간 느낌이라 전했다.

그러자 지숙은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올라가면 당연하지만 바로 대학교로 가면 바로 올라가는 애를 기억하기 쉽다”며 “걸그룹도 순차적으로 밟고 가기엔 시간이 없기 때문에 껑충 뛰어 올라가는 사건이 있지 않는 한 어렵다”고 반박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