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미국 보석 업체, 도끼 상대로 소송 진행…"물건값을 내지 않는다"

  • 기사입력 2019-11-15 16: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도끼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가수 도끼가 미국 보석 업체로부터 고소당했다. 물건은 가져갔는데 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해당 업체 주장이다.

15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가수 도끼가 물품 대금 미납으로 인해 피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보석 업체로부터 2억 원 상당의 보석을 외상으로 받아간 뒤 이에 대한 값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이번 사건의 핵심이다.

도끼가 2억 원에 달하는 금액 일체를 지불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3월부터 올해 5월에 이르기까지 1년여간 드문드문 돈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남아있는 금액은 약 4000만 원 정도. 5월 이후 상환이 되지 않고 있으며 도끼 측과 연락이 닿지 않게 되면서 업체가 소송에 나서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사건을 두고 도끼 지인은 "지난 로스엔젤레스 방문 당시 도둑맞은 협찬품을 변제하고 있는 상황"이라 주장했다. 하지만 업체 측은 해당 제품이 협찬품이라는 것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