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생아 두개골 골절, 영아 '인권유린' 정황…"수건 휘둘러 때렸다"

  • 기사입력 2019-11-12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 1TV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고와 맞물려 간호사의 학대 정황이 고스란히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부산 모 산부인과 내 신생아 학대 정황이 포착된 CCTV 영상이 언론에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달 중순 해당 병원 신생아실에서 태어난 아이가 생후 5일 만에 두개골 골절로 의식 불명에 빠진 상태에서 나온 보도다.

문제의 영상에 따르면 피해 영아는 한 간호사에 의해 폭행 및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간호사는 아기를 거칠게 들어올리거나 던지듯 내리고, 수건을 휘두르며 아기를 공격한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고로 피해 영아는 대학병원에서 뇌출혈 진단까지 받았다. 경찰은 간호사를 피의자로 입건해 조사 중이고 병원장에 대해서도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