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갓세븐이 말하는 존재의 이유

  • 기사입력 2019-11-11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팬 분들이 우리 이름을 부르지 않으면 존재 의미가 없다. 우리 이름을 불러줬을 때 우리가 존재한다”

그룹 갓세븐이(GOT) 새 앨범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을 들고 지난 4일 컴백했다. ‘스피닝 탑 : 비트윈 시큐리티 & 인시큐리티(SPINNING TOP : BETWEEN SECURITY & INSECURITY)’ 발매 이후 6개월 만에 선보인 이번 앨범은 이름 ‘명(名)’'이 담고 있는 의미를 노래한다.

타이틀곡은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이다. JYP 수장 박진영과 리더 JB가 작사에 참여해 ‘어둠에 갇힌 나의 이름을 불러준 네가 내 존재의 이유가 됐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앞에서 말했던 것처럼 갓세븐은 팬들이 자신의 이름을 불러줘야 존재의 의미가 있다며 “팬들에게 행복한 기억과 감정을 가득 차게 해주고 싶고 자랑스러운 갓세븐이 되고 싶다”라는 진심을 눌러 앨범을 채웠다고 전했다.

▲ 6개월 만에 컴백한 소감이 어떤가?

“월드투어를 돌다가 오랜만에 컴백했는데 이때까지 해본 콘셉트와는 다르게 섹시한 느낌을 줬다. 어떻게 보면 새로운 시도라서 우리도 대중의 반응이 어떨지 기대가 되는데 많은 분이 기대를 하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유겸)

▲ 이번에는 어떤 것에 중점을 뒀나?

“섹시함을 강조했다. 그동안 갓세븐이 청량한 느낌을 많이 선보였는데 섹시 콘셉트는 그동안 해본 적 없는 콘셉트라 성숙한 느낌을 가져가려 했다”(유겸)

이미지중앙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느낌은 어땠나?

“이 노래의 가이드를 처음 들었을 때 감이 잘 안 잡혔다. 멤버들 모두 ‘이걸 우리가 해도 되는 건가?’라고 하면서 불안해했다. 하지만 우리의 목소리가 담긴 노래를 들어보니까 ‘이런 것도 되는구나’ 생각하면서 색다른 모습들을 찾게 됐다. 처음 해보는 장르라 낯설었는데 신기하면서 좋았다”(진영)

▲ 변신을 시도한 이유는?

“여태 같은 스타일의 음악만 대중에게 보여드렸기 때문에 이제는 다른 스타일을 보여드리는 것이 새롭게 다가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멤버들과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과감하게 바꿔보자 했고, 이 앨범이 탄생했다”(JB)

▲ 변신을 위해 노력한 부분은?

“데뷔하고 노출을 가장 많이 하게 됐다. 그래서 멤버 전체적으로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샤프하게 보여야 했기 때문에 외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고, 팬 분들이 만족하고 좋아할 수 있게 신경을 많이 썼다”(JB)

이미지중앙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 멤버들이 봤을 때 가장 섹시한 멤버는 누구인가?

“내 생각에는 아무래도 내가 아닐까 싶다. 이번에 살을 많이 뺐다”(JB)

“나도 재범이라고 생각한다”(마크)

▲ 팬들이 뭐라고 불러줄 때가 가장 좋나?

“제일 좋은 건 뱀뱀이다. 길거리에서 누가 나를 알아봐서 뱀뱀이라고 외치면 다들 쳐다본다. 내 이름을 알리는 게 좋으니까 내 이름을 불러주는 게 제일 좋다”(뱀뱀)

“나도 이름을 불러주는 게 좋다. 우리가 다 모여 있을 때는 ‘덩어리들’이라고 하는데 갓세븐이 하나로 뭉쳐 있는 모습을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 같다”(영재)

▲ 월드투어를 하면서 난치병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하는데 소회가 어떤가?

“난치병 환자분을 마주하기 전까지는 이 프로젝트에 대해 잘 인지하지 못했는데 실제로 만나서 이야기를 들으면서 굉장히 좋은 프로젝트라는 것을 느꼈다. 특히 난치병 환자분들이 우리의 노래가 힘이 된다고 말씀해주실 때마다 너무 고맙고 뿌듯하다. 앞으로 좋은 프로젝트가 있다면 희망 에너지를 주고 싶다”(JB)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