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민경욱, 또다시 스스로 만들어 낸 '상처'…연이은 막말로 도마에

  • 기사입력 2019-11-01 18: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글을 게재해 다시 한번 막말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0월 31일 민경욱 의원은 개인 소셜 네트워크 계정에 "노년의 어머니를 출세한 아들이 함께는 아니더라도 근처에 모시고 살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발언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을 연상시키면서 논란이 심화됐다.

현재 다수 여론은 민 의원의 글이 모친상을 치른 대통령을 두고 비꼬는 듯한 태도를 띄고 있다며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기홍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경욱이 문대통령을 겨냥해 어머님을 모시고 살지 않은 점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라고 작성했다. 이어 "전 국민이 추모하고 문대통령을 위로하며, 자유한국당 대표들까지 조문하는 마당이 이런 추잡한 글을 올렸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유 전 의원은 "고(故) 강한옥 여사께서 '성당도, 친구도 모두 부산에 있어 떠날 수가 없다'고 말씀하신 것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언론계 직업의식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의 품격을 생각하면 퇴출돼야 한다"라고 공격했다.

송요훈 MBC 기자도 민경욱 의원을 향한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송 기자는 1일 개인 소셜 네트워크 계정에 "대통령을 비판하되 대통령으로 비난이든 비판이든 하자"라고 게재했다. 이어 "겸손을 예의로 알고 살았더니 함부로 대하고, 배려하니 우습게 여기고, 양보하니 당연한듯 빼앗아 가고, 헌신하니 몸종으로 알고, 살면서 그런 걸 보면 내가 당하는 게 아니어도 몹시 화가 나더라"라고 말했다. 또 "기자 출신 국회의원 민경욱이라는 자는 모친상을 당한 대통령을 조롱했다더라"면서 "나도 기자인데 그런 자가 기자였다니 어디 가서 한때는 기자였다고 감히 입에 올리지 말라"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민경욱 의원은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사태 당시 의문을 제기해 막말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또 6월 유람선 참사 당시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란 글을 게재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연이은 막말 논란으로 당 대변인 직책도 내려놓은 그는 "막말 논란은 제1야당 대변인에게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리고 그는 자기 자신에게 또 한번 상처를 입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