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롯데리츠, 유동성 위기 롯데그룹 살리나…상장 청신호

  • 기사입력 2019-10-30 10: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롯데AMC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롯데리츠가 유동성 위기의 롯데그룹을 살릴까? 상장일 시작부터 청신호다.

롯데리츠는 롯데그룹이 지난 3월 설립한 부동산투자회사다. 앞서 롯데그룹은 중국의 사드 보복과 일본과의 외교 갈등 등의 매출 감소로 유동성 위기를 맞았다. 이후 롯데리츠를 통해 롯데쇼핑의 백화점과 마트, 아울렛 등의 부지 등 부동산을 팔아 1조원 이상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그리고 오늘(30일) 롯데리츠를 상장하면서 부동산을 주식투자자에게 쪼개 팔게 됐다. 롯데리츠는 지난 7일 이번 공모를 통해 약 4299억 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롯데리츠는 30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공모가(5000원)보다 30% 오른 65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