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60계치킨, 치즈볼·고추윙봉으로 CCTV 전략 성공 이을까?

  • 기사입력 2019-10-23 15: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 60계치킨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60계치킨 치즈볼과 고추윙봉이 CCTV 전략에 이어 성공할까?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 반향을 일으킬 지 귀추가 주목된다.

60계치킨은 23일 '60계치킨 치즈볼'과 '60계치킨 고추윙봉' 출시를 토스 행운퀴즈를 통해 알렸다.

60계치킨은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신참이다. 2015년 7월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서 1호점을 오픈했다. 브랜드명은 '하루에 18리터의 기름에 60마리만 판매'한다는 뜻을 담았다.

출발은 늦지만, 매출은 급상승이다. 60계치킨의 매출은 지난해 116억 원으로 전년 대비 73.9% 증가했다.

신선한 기름으로 튀긴다는 전략이 성공한 것이다. 60계 치킨은 모바일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각 가맹점에서 치킨을 만드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