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씨네;리뷰] ‘두번할까요’ 뻔한 소재에 더 진부한 전개

  • 기사입력 2019-10-16 14: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두번할까요' 스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헤어진 커플이 너무 익숙해 놓쳤던 애정을 다시 찾는 과정을 그린 ‘두번할까요’는 주제만큼이나 전개도 진부하다. 어설픈 코미디로만 전개를 이어가려 했던 안일함은 권상우의 열연마저 안타깝게 했다.

17일 개봉하는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두번할까요’는 이혼식이라는 생소한 에피소드로 문을 열며 흥미를 자아낸다. 결혼 생활에 지쳐 이혼한 커플이 다시 사랑을 깨닫는다는 기본 얼개에 대한 기대감이 없는 상황에서, 파격적인 전개가 나오지 않을까하는 궁금증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혼식은 단순히 영화의 포문을 열기 위한 장치일 뿐이었다. 이후부터는 꿀맛 같은 휴식을 즐기던 현우와 선영이 우연한 계기로 다시 만나게 되고, 서로에 대한 남은 책임감과 미련 때문에 지난한 관계를 이어가며 진부한 전개를 보여준다.

두 사람이 어쩔 수 없이 만나고, 또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주는 평범한 전개 속에서 지나치게 우연이 남발돼 개연성을 떨어뜨린다. 새로운 전환을 위한 새로운 남자 상철(이종혁 분)과의 관계마저 ‘우연’이라는 단어가 없으면 이어지지 않을 만큼 치밀함이 떨어진다.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두번할까요' 스틸



웃음을 위한 에피소드들은 지나치게 단순해 실소를 자아낸다. 1차원적인 화장실 개그나 말장난이 부르는 오해 등 어디서 본 듯한 개그들이 쏟아져 웃음의 타율마저 낮다.

과거 영화에서 봤을 법한 캐릭터와 사건들로만 극을 끌어가다 보니 인물들의 감정도 제대로 다뤄지지 못했다. 현우와 선영이 왜 이혼을 했는지, 마음이 돌아서는 계기는 무엇인지 등 감정선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몰입을 하기가 힘들다. 선영을 향한 상철의 감정 역시 중간 단계 없이 갑자기 진전되는 등 허술함이 영화 내내 반복된다.

상철 역의 권상우는 안정적인 코믹 연기로 홀로 고군분투한다. 헤어진 전 남편에게 의존하고, 뜻대로 되지 않자 근사한 남자 상철에게 흔들리는 구시대적인 인물 선영을 연기한 이정현은 캐릭터 납득이 제대로 되지 않은 탓인지 붕 뜬 연기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결국 ‘두번할까요’의 가장 명장면은 예고편에서 공개돼 화제가 된 권상우, 이종혁의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 장면이다. 평범한 소재를 더 뻔하게 그려내며 아쉬움을 남겼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