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일반인 찾을 수 있는 조문 공간 개방된 설리 빈소…시간 및 장소 확정

  • 기사입력 2019-10-15 1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설리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설리 유가족 측이 팬들을 배려하기 위해 그녀와 인사를 나눌 수 있는 조문 공간을 따로 마련키로 했다.

15일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설리와 팬들이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는 조문 공간이 따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설리의 빈소 등 장례 절차 전체가 비공개로 진행돼 방문이 불가한 팬들을 위한 유가족 측의 배려로 해석된다.

팬들은 이날 16시부터 21시, 오는 16일 12시부터 21시까지 따로 마련된 조문 공간을 방문할 수 있다. 장소는 신촌세브란스 병원 지하 1층 장례식장 7호로 정해졌다.

한편 지난 14일 설리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 중이다.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빈소 포함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