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이 자신한 ‘공감’

  • 기사입력 2019-10-15 15: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NEW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까지, 공효진 표 로코 연기가 또 한 번 통하고 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30대 직장인 여성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공효진은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으로 멜로 장르의 재미도 높였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게 상처 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알거 다 아는 어른들의 현실적인 연애 이야기가 공감을 자아낸다.

▲ 영화와 드라마 모두 반응이 좋다. 기분이 어떤가?

“매일 쏟아지는 호평에 행복하다. 노래라도 하라면 하고 싶다. 이번 영화는 ‘왜 그랬냐’라는 의문 없이 유쾌하게 볼 수 있다. 민감한 문제를 다룰 때는 인터뷰를 할 때 조심해야 하는데 이번 영화는 내 친구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편하지 않나. 나도 부담이 좀 덜하다.”

▲ 영화에서는 의외로 로코 연기를 많이 보여주지 않았다. 이번에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영화로는 로맨틱 코미디가 두 번째다. ‘러브 픽션’이 있었고, 그 이후 처음이다. 로코는 엔딩이 항상 뭉뚱그려지는 것 같아 좋아하지 않았다. 나는 사실 칼 같이 자르는 엔딩을 좋아한다. 하지만 로맨틱 코미디는 환상을 깨기가 쉽지 않은 것 같다. 이번에는 깔끔한 느낌이 들었다. 모두가 의문 없이 적절했다고 여기실 것 같다.”

▲ 선영은 우리 주변에서 볼 법한 현실적인 캐릭터다. 특히 공감을 한 부분이 있다면?

“선영이 나와 닮지는 않았지만, 내 친구 중에 꼭 저런 사람이 있을 것 같다. 물론 선영처럼 큰 상처를 받는 경험을 많이 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상처를 어떻게 치유하는지 다뤘기 때문에 호불호가 덜 갈리는 것 같다. 이 역할을 위해서 어떤 준비를 했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이 있는데, 사이다 같은 대사가 있어 판타지적인 느낌을 주려고 했다. 꿈에서나 상상해봤던 대사들을 하는 인물이다. 시원한 느낌이 있을 것 같다.”

이미지중앙

사진=NEW 제공



▲ 실패 없는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작품을 고르는 기준이 무엇인가?


“이번에는 좋은 작품을 잘 찾았더라도, 항상 다음이 있지 않나. 귀신 같이 골라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특히 영화에서는 캐릭터가 돋보이는 역할들을 꽤 했기 때문에 더 고민이 된다. 남는 캐릭터가 더 없어지기 않겠나. 하지만 모든 결과는 다 운명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

▲ 큰 기복 없이 활동을 해온 것 같은데, 슬럼프를 겪은 적이 있나?

“과도기가 좀 있었다. 2017년 정도에 슬럼프를 겪었다. ‘왜 이렇게 자극이 없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연기했다. 그러면서도 결과가 잘 나오는 걸 보면서 더 안일해진 것 같다. 그때 크게 잘 해내야 겠다는 넘치는 열정 없이, 조금 순수하게 힘을 놓고 가는 법을 알게됐다. 너무 많은 욕심을 부리는 건 별로일 수도 있다는 생각도 했다. 뭘 해내겠다고 달려갈 때와 내가 느끼는 대로 표현할 때 나오는 게 다르다.”

▲ 깨달음은 어떤 과정을 통해 얻었나?

“나를 자극하고 싶어서 연극 ‘리타 길들이기’라는 작업을 했다. 살 떨리는 연기를 해보고 싶어 내 영역이 아닌 장르들도 해봤다. 다행인 건 내가 문제에 심각하게 빠져드는 타입이 아니라는 거다. 1년을 쉬었고, 에너지를 충전하고 도전한 작품이 ‘도어락’이었다. 내가 하지 않은 장르였다.”

▲ 그렇다면 앞으로는 어떤 연기자의 모습을 하고 싶은가?

“항상 고민이다. 다양한 걸 시도 한다고 했는데 돌아보니 내 취향이 뚜렷했던 것 같다. ‘공블리’라는 수식어를 들을 때는 어깨도 무겁기도 하다. 너무 플래시를 받지 말고 즐겁게 하자는 생각은 한다. 부자 역할을 해보고 싶고, 못돼먹은 여자도 해보고 싶다. 더 많은 장르를 경험하고 준비해보고 싶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