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이 땅에서 살아가는 모든 ‘김지영’을 위해

  • 기사입력 2019-10-14 1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82년생 김지영’은 일상을 묵묵히 살아가는 한 여성의 삶을 깊이 있게 들여다 본 영화다. 한 인물의 흔들리는 감정을 깊게 그려낸 정유미와 그런 인물을 묵묵히 지켜보며 응원하는 조력자를 든든하게 연기한 공유의 담담하지만 섬세한 연기력이 사실감을 더한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다.

14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82년생 김지영’ 언론시사회에서는 김도영 감독과 배우 정유미, 공유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82년생 김지영’은 23일 개봉한다.

▲ 화제가 된 소설을 영화화했다. 각색 과정에서 어떤 부분에 중점을 뒀나?

“초고가 있는 상태로 들어왔다. 사회적 의제들, 원작이 이야기하는 바를 집요하게 넣어야 겠다고 생각을 했. 이번 작품은 지영이 자신의 말을 찾는 과정이라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지영이 다른 사람의 말을 빌려 생각을 말하지만, 나중에는 스스로 생각을 이야기한다. 지영이 그렇게 성장했으면 했다.”(김도영 감독)

▲ 소설과 달리 희망적인 분위기의 결말, 바꾼 이유가 있다면?

“원작에서는 씁쓸함이 느껴진다. 하지만 영화로는 2019년을 살아가는 김지영에게 ‘괜찮다. 더 좋아 질거다’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지영 엄마보다는 지영이가, 지영이 보다는 지영의 딸 아영이 더 나은 사회에서 살 수 있을 것이라 믿었다. 조남주 작가님께서 소설보다 한 발 더 나아간 이야기 같다고 과찬을 해주셨다.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문자를 보내주셨는데, 그 문자 자체가 내게 선물이 됐다.”(김도영 감독)

▲ 소설과 영화를 둘러싼 이슈들이 있었다. 예상된 논란에도 용기 있는 선택을 한 이유는?

“다양한 반응들이 나와 놀라기도 했지만, 내가 이 영화를 선택하고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명확했다. 그걸 보여주겠다는 마음으로 달려왔다.”(정유미)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



▲ 영화를 볼 관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시나리오를 봤을 느꼈던 감정이 영화에서도 그대로 느껴져 다행이다. 연기에 대한 아쉬움은 늘 있지만,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하고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정유미)

“시나리오를 보고 막연하게 생각한 이미지가 있다. 시나리오를 보고 울컥한 감정들, 공감하고 위로가 된 부분들을 관객들도 느껴주셨으면 한다. 그렇게 잘 만들어진 것 같다. 이 영화를 하기를 잘 한 것 같다.”(공유)

▲ 평범한 남편 역할, 어떤 마음으로 임했나?

“사람들은 잘 모를 수 있지만 소소하고 평범한 모습이 내게 많다. 힘든 현실일 수 있지만, 캐릭터가 현실에 발을 딛고 있어 좋았다. 가벼운 마음으로 영화에 임했다. 감독님이 그렇게 이끌어주셨기에 가능했던 것 같아 감사하다.”(공유)

▲ 지영 엄마를 연기한 김미경의 연기도 인상적이다. 이외 주, 조연 배우들도 화려했다.

“김미경 선생님은 정말 장인이라는 생각을 했다. 한 테이크도 놓치지 않고 영혼을 담아 연기를 해주셨다. 너무 감사하고 감탄했다. 다른 선배님들 모두 그랬다. 조연, 단역 분들이 정말 너무 섬세하고 정확하게 연기를 해주셔서 더할 나위 없이 기뻤다.”(김도영 감독)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