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민티, 건강 문제 언급이 역효과 불렀나…싸늘한 대중 "없던 일 안돼"

  • 기사입력 2019-10-10 18: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민티 SNS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나이 관련 의혹에 대해 가수 민티 측이 해명 입장을 내놨다. 사실을 밝히면서 건강 이상을 언급했는데 이 부분이 역효과를 낳은 모양새다.

10일 가수 민티가 소속된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입장문을 발표하며 그녀의 나이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민티는 10대로 알려져 있었으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이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또 미성년 고등학생들이 나가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이를 속인 뒤 지원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그녀의 현재 나이가 20대 중반임을 밝혔다. 또 현재 그녀가 건강 문제로 인해 치료를 받는 상황인 것도 덧붙였다.

나이에 대해 솔직하게 해명했지만 대중의 부정적인 시선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특히 건강 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을 두고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는 현재 논란이 불거진 이유가 나이를 속였는지에 대한 것임에도 건강 문제를 이야기하며 시선을 돌리려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을 하고 있다. "건강이 좋지 않아도 지금까지 했던 거짓말이 없어지지 않는다"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한편 민티는 최근 종영된 Mnet '쇼미더머니 8'에도 지원한 사실이 알려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