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안혜경 나이, 어느새 40…10년 흘렀어도 따라다니는 꼬리표에 고민

  • 기사입력 2019-10-09 14: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배우 안혜경이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았다. 그녀는 어느새 마흔이 된 나이에도 여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배우 안혜경의 등장이 그려졌다. 어느새 불혹이 된 나이로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안혜경에 출연진은 물론 시청자들도 반가움을 표현했다. 방송 직후 그녀의 나이와 혼인 여부 등이 주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날 안혜경은 근황 등을 풀어내며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그녀는 자신과 관련된 포털 검색어에 대해 입을 열기도 했다. 해당 검색어는 공개 교제 때문에 생긴 것으로 안혜경의 나이가 서른이던 지난 2009년 상대와 이별했으나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따라다니고 있는 상황이다. 그녀는 공개 교제를 다시 하지 않을 생각임을 밝히며 이별 후 주위에서 들려오는 이야기들이 더욱 상처가 됨을 알렸다.

한편 MBC 기상 캐스터로 활동했던 안혜경은 현재 배우, 진행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