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리벤지' 해당될까…양준혁 사진 확산 장본인 女, "法 처분 급물살"

  • 기사입력 2019-09-19 15: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프로야구 전 삼성라이온즈 선수 양준혁의 사적 사진과 스캔들을 확산시킨 장본인이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범죄혐의 적용 여부에 따라 경찰 수사와 처분 가능성도 불거진다.

지난 18일 양준혁은 SNS를 통해 "사진 유포와 관련해 변호사를 통한 법적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여성 A씨가 잠든 양준혁의 사진과 성적 표현을 담은 비방 글을 게재하자 보인 행보다.

사생활을 담은 A씨의 주장은 진위 여부와 무관하게 법적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유명인사인 양준혁과의 사적 관계를 무분별하게 공론화하고 비방한 점이 악의적 명예훼손으로 해석될 수 있기 떄문. 양준혁에 따르면 두 사람이 사귀는 사이였단 점에서이별 이후 이른바 '리벤지' 차원에서 이런 일을 자행했다면 불법촬영물 관련 혐의로 처벌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관건은 온라인커뮤니티에 떠도는 '양준혁 사진'이 그의 명예를 훼손했는지 여부다. A씨가 해당 사진 이외에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는 점에서 이른바 '몰카'를 통한 협박이 인정될 수 있는 것. 문재인 대통령 역시 지난해 7월 국무회의에서 "몰카범죄 수사가 이뤄지면 피의자의 직장 및 소속기관에 즉각 통보해 불이익을 주어야 한다"라고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