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K-트로트 전도사' 박주희, 베트남서 한국가수 대표 행사 참석

  • 기사입력 2019-09-11 1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그루벤터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가수 박주희가 한국 가수를 대표해 베트남 시민들과 트로트 문화 교류의 일선에 섰다.

지난 5일 베트남 호치민 크레센트몰에서 ‘뷰티 서울 로드쇼(Beauty Seoul Roadshow)’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박주희는 한국 대표 가수로서 무대에 올라 히트곡 ‘자기야’와 신곡 ‘청바지’ 등을 노래했다. 베트남 국민가요인 ‘헬로 베트남(hello Vietnam)’을 열창해 현지 팬들의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다음날인 6일에는 메인 행사 격인 호치민-서울 문화교류의 밤 ‘컬러풀 서울 인 HCMC(Colorful Seoul in HCMC)’ 공연에도 박주희가 무대에 올랐다. 특히 ‘자기야’는 베트남에도 어느정도 인지도가 있는 곡인 만큼 관객들의 이례적인 호응도 포착됐다. 해당 공연에는 박주희 외에도 베트남 V-POP을 세계에 알린 베트남 국민가수 미땀(My Tam)과 페이스북 800만 팔로워를 보유한 베트남 음악·영화계 스타 밍항(Minh Hang)도 무대에 섰다.

일련의 행사들은 '케이 컬처(K-Culture)'를 주제로 서울의 다양한 문화를 호치민 시민들에게 소개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박주희는 “베트남 가수인 미땀과는 처음 만났는데 목소리가 너무 아름다웠다"면서 "서로 언어가 달라도 음악을 통해 교류할 수 있어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대표 가수로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한국의 문화를 알릴 수 있게 행사를 주최한 서울시 측에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박주희는 국민 애창곡인 ‘자기야’, ‘오빠야’, ‘왜 가니’, ‘그대 가는 길’ 등 다수 히트곡들을 통해 이름을 알려 왔다. 특히 지난 3월 신곡 ‘청바지’와 5월 발라드곡 ‘작은 아이’ 등을 발매하며 최근에도 다양한 음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