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문재인 탄핵' 입 올린 洪…개천절 광화문 '물밑여론' 모임 독려

  • 기사입력 2019-09-09 15: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비판하고 나섰다. '탄핵'이란 단어까지 거론됐다.

9일 홍준표 대표는 SNS 게시글을 통해 "문 정권이 조국을 임명했다.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10월 3일 광화문에서 모이자. 우리도 100만이 모여 문재인 아웃을 외쳐보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의 이런 행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을 승인한 것에 대한 반작용이다.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이런저런 의혹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한 문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탄핵 가능성은 변화와희망의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의 말에도 담겼다. 박 의원은 앞서 같은 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출연 중 "조국이 무너진다면 문재인 대통령 탄핵 이야기까지 나올 수 있다"라며 "국민적 반대가 심해도 대통령은 임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