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입사관 구해령’ 장유빈, 특별 일탈 속 ‘사관이 된 이유’ 밝혀져

  • 기사입력 2019-08-16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곽민구 기자] 신인배우 장유빈이 술에 힘을 빌어 속내를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술을 마시며 속마음을 털어놓는 여사 4인방의 특별한 일탈이 그려졌다.

경신일에 근신을 하던 여사관들은 술파티를 벌이며 유대감을 키웠다. 특히 허아란(장유빈 분)은 “내 식구들이 돈만 많지, 개판이다. 오라버니들은 줄줄이 술꾼에, 노름꾼에 툭 하면 사고쳐서 관아에 끌려간다”고 남다른 가정사를 밝히며 “집에만 있는 자신의 처지에 화가나 여사관이 됐다”고 사관이 된 이유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허아란은 재력가 집안의 고명딸로 눈치 없고 자기중심적이지만 악의가 없는 해맑은 철부지 캐릭터지만 구해령(신세경 분)을 비롯해 여사관들을 만나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장유빈이 열연으로 더욱 눈길을 모으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드라마로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이 총출동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