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고유정 진영' 잔류 변호사 블로그 '테러'…"머지않아 대가 치를 것" 악플↑

  • 기사입력 2019-08-13 13: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고유정 진영에 남은 변호사를 향한 세간의 조리돌림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A 변호사가 사임한 뒤 B 변호사가 사건을 도맡기로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불거진 현상이다.

13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인되지 않은 B 변호사의 이름과 신상이 확산되면서 공분 여론의 표적이 되고 있다. 특히 B 변호사의 네이버 블로그 등 홈페이지에는 적지 않은 네티즌들이 방문해 악성 댓글을 쏟아내고 있어 '조리돌림' 우려가 불거지는 모양새다.

해당 네티즌들은 B 변호사가 고유정 사건을 지속적으로 맡고 있는 점을 두고 "고유정 변호사가 맞느냐"라는 댓글을 잇따라 게시했다. 여기에 "악마를 변호한다" "머지 않아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라는 등 혐오감과 위협을 담은 댓글도 다수 포착됐다.

한편 앞서 고유정 변호사 A씨는 "억울한 죄인을 소신껏 도우려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면서 하차 방침을 밝혔다. 이후 고유정 변호사 업무는 A씨가 고용한 B 변호사가 일임하게 된 상황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