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색다른 케미”…엑소 세훈&찬열이 보여줄 ‘왓 어 라이프’

  • 기사입력 2019-07-22 15: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그롭 엑소 멤버 세훈과 찬열이 데뷔 7년 만에 유닛을 결성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열렸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번 앨범은 엑소의 첫 듀오 조합인 세훈&찬열의 데뷔 앨범인 만큼, 두 멤버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보여주고자 세 곡을 타이틀로 선정했다. ‘왓 어 라이프’ ‘있어 희미하게’ 부르면 돼‘ 등 각기 다른 매력의 트리플 타이틀 곡을 만날 수 있다.

첫 번째 타이틀곡 ‘왓 어 라이프’는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모두 즐겁게 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두 번째 타이틀곡 ‘있어 희미하게’는 여름 휴가지의 풍경을 생생하게 그려낸 가사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가 인상적인다. 세 번째 타이틀곡 ‘부르면 돼’는 감성적인 분위기의 힙합 곡으로 가사에는 관심 있는 상대와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이 외에도 연인 간 깊은 사랑에서 느껴지는 설렘을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에 비유한 ‘롤러코스터’와 꿈속에서만 볼 수 있는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몽(夢)’, 친구와 연인 사이의 애매한 관계를 선에 빗대어 표현한 ‘선’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앨범 발매 소감은?

“엑소 멤버들 간의 케미가 누구와 붙어있든 좋다고 생각하는데 세훈이랑 있을 때 느껴지는 케미가 개인적으로 좋다고 느꼈다. 또 데뷔하기 전부터 세훈이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특색 있고 매력 있다고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드디어 합을 맞춰볼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 얼른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찬열)

“좋은 기회일 것 같았다. 이렇게 나오게 돼서 영광이다. 찬열이 형이랑 앨범 작업을 하면서 가볍게 준비하지 않았다. 열심히 준비 했으니까 꼭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많은 분들께서 앨범에 수록된 곡들을 듣고 치유나 행복을 받으셨으면 좋겠다.”(세훈)

이미지중앙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타이틀 ‘왓 어 라이프’ 어떤 곡인가?

“스케치 단계부터 이곡이 타이틀이 되어야 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우리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이런 삶을 살고 있어요’ ‘이런 생각을 하고 있어요’ 이런 것을 담기 위해 대화를 충분히 나눴다. 또 노는 것도 열심히 놀고 일도 즐겁게 하는 우리의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에너지를 여러분에게 보여드리고 전달해드리고 싶었다.“(찬열)

이수만 프로듀서가 ‘왓 어 라이프’에 대해 극찬했다던데?

“‘왓 어 라이프’ 믹싱 하실 때 따로 너희들도 궁금하면 오라고해서 간적 있는데 듣자마자 하신 말이 ‘너무 재미있다. 너희랑 어울린다. SM에서는 이런 곡이 없었는데 처음 보는 거 같다. 가사도 웃기고 잘 어울린다’고 했었다.”(세훈)

이미지중앙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타이틀 세 곡으로 선정한 이유는?

“회사에서 정한 게 아니라 나랑 찬열이 형과 이야기하면서 첫 번째는 ‘왓 어 라이프’로 가자했는데 일주일이 흐른 뒤 ‘안 될 것 같다. 노래가 너무 좋은 게 많아서 이건 트리플로 가야겠다’라고 회사에다가 적극 푸시를 했다. 그래서 트리플로 선정했다.”(세훈)

자작곡은 어떤 과정을 통해 앨범에 담았나?

“처음 다 같이 모여서 미팅을 하는데 그동안 만들었던 7~8곡을 들려 드렸는데 그 중에 있었던 곡이다. ‘롤러코스터’ 같은 경우는 우리 앨범과 잘 어울릴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또 ‘몽’은 2차 미팅 하루 전에 2시간 만에 노래가 나왔다. 그래서 미팅하는 날 두 곡을 가져가도 되겠다고 생각해서 두 곡을 수록하게 됐다. 공식적으로 100% 참여한 곡을 공개한 거라 감회가 새롭다.”(찬열)

이미지중앙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 앨범과 다른 점은?

“장르적인 부분도 다르다. 사실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멤버들의 빈자리도 많이 느꼈다. 멤버들과 함께 3~4분의 곡을 채워가다가 둘이서 끌고 가려고 하다보니까 어떻게 해야할지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고 성장도 했다. 또 나 같은 경우에는 이번 앨범을 통해 그동안 하고 싶었던 프로듀싱까지 하게 됐다. 내가 생각했던 것처럼 잘 된 거 같고, 세훈이도 잘 따라와줘서 둘의 유대감이 많이 쌓인 것 같다.”(찬열)

앞으로 선보이고 싶은 음악이 있나?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음악뿐만 아니라 외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게 굉장히 많다고 생각한다. 패션이라던지 퍼포먼스라던지 그런 부분이 많이 열려 있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찬열)

“찬열이 형 말대로 장르적으로 ‘힙합을 하겠다’하는 건 없다. 많은 장르를 하고 싶다. 진솔한 내용이나 들려드리고 싶은 말, 가치관 등 이런 것들을 많이 들려드리고 싶다.”(세훈)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