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태풍 다나스 경로, "南 내륙 파고든다"…100km/h 폭풍우 '적신호'

  • 기사입력 2019-07-19 17: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태풍 다나스 경로가 한반도 남부 지역 내륙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오후 1시 기상청 예보에 의하면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20일 중 한반도 남부를 관통할 것으로 예측된다. 다나스는 당일 오전 6시경 제주도 인근 해상을 지나 12시 광주, 오후 6시 대구에 당도할 거란 예보다.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상 토요일 하루 동안 남부 해안가 지대를 중심으로 강풍이 불 수 있다. 최대풍속이 시속 72킬로미터에서 83킬로미터인 만큼 초속 20미터 이상의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태풍 예상 경로의 오른쪽에 위치하는 남해안 지대는 이동속도가 더해져 시속 100킬로미터 안팎의 강풍과 비가 우려된다.

한편 태풍 다나스 경로는 20일 밤부터 세력이 점차 약화돼 21일로 넘어가면서 동해상에서 소멸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토요일까지 남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풍과 비가 예상되므로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라고 조언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