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예학영, 또 음주운전 적발…이번엔 오토바이

  • 기사입력 2019-07-18 0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예학영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모델 겸 연기자 예학영이 또 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1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10분경 서울 용산구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예학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 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학영의 음주는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일행이 넘어져 다치면서 드러났다. 119 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음주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학영의 음주운전은 두 번째다. 작년 2월 서울 강남구의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경찰에 적발됐다.

2009년에는 마약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받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