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뮤지컬 ‘시티오브엔젤’, 시대·배경 뛰어넘어 韓 접수할까

  • 기사입력 2019-07-02 1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오른쪽

사진=샘 컴퍼니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진선 기자]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뮤지컬 ‘시티 오브 엔젤’이 무대에 오른다. 토니어워즈 6개 부문 석권, 드라마데스크어워즈 8개 부문 수상 등으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시티 오브 엔젤’이 한국 관객들 마음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까.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에서 ‘시티 오브 엔젤’ 제작발표회가 열려 최재림, 강홍석, 이지훈, 테이, 정준하, 임기홍, 리사, 방진의, 백주희, 가희, 김경선, 박혜나. 오경택 연출, 김문정 음악 감독이 자리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경택 연출은 “현실의 세계와 영화의 세계가 이어지는 구조로 극이 진행된다. 현실의 세계는 컬러로, 영화의 세계는 흑백으로 교체돼 표현된다”라며 “브로드웨이와 웨스턴에서 심플한 구성으로 기술상을 받기도 했는데 우리는 2중 조리개를 써서 흑백 양면뿐 아니라 더 다채롭게 무대를 구성할 예정이다”라고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재즈 음악이 ‘시티 오브 엔젤’의 매력이라고 강조한 김문정 음악감독은 “연주자들과 싱어들이 자유로운 리듬 안에서 유기적으로 호흡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사숙고 해서 오디션을 봤다. 합을 이뤘을 때의 배우들 목소리가 중요해 짝을 지어서 오디션을 진행했다”라며 “자유스러움이 얼마나 표현돼야 하는지 중요하기 때문에, 주연, 조연은 그루브가 있는 배우로 앉히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김 음악감독은 “그루브는 연습이 아닌 익숙함이라고 생각하는데 다행히 출연 배우들에게 모두 그루브가 있더라. 연습한지 약 4주 됐는데 배우들이 넘버를 소화하는 모습을 보니, 무대에 오를 배우들의 모습이 기대되더라”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시티 오브 엔젤’에는 오랜만에 무대에 오르는 반가운 얼굴이 비쳤다. 사업 운영으로 인해 오랜만에 얼굴을 비친 정준하와, 출산 후 뮤지컬 무대에 오르는 가희가 그 주인공이다.

정준하는 ”작년 10월부터 방송을 본의 아니게 쉬고 있었다. 사업체를 4개 운영하다보니 바빴다. 그러다가 ‘시티 오브 엔젤’이라는 좋은 작품을 만나 다시 무대에 서게 됐다. 뮤지컬을 엄청 좋아 하는데 함께 하는 배우들이 ‘언제 한번 서 볼까’ 했던 분들이다“라며 ”이렇게 무대에 서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노력 중이다. 지켜봐 달라“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오른쪽
정준하는 극 중 주인공 스타인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영화 제작사 버디 피들러와 권력으로 업계를 흔드는 영화계 거물 어원 어빙 역을 맡는다. 그는 1인 2역을 맡아야 하는 부담애 대해 “내가 너무 잘해 놀라지 않았느냐“라고 능청을 떨더니 ”사실 정말 어렵다. 대사도 많고“라고 고충을 드러내기도 했다.

가희는 “오랜만에 무대에 오르게 됐다. 두 아이를 출산하고 이렇게 멋진 작품으로 복귀할 수 있게 기쁘다. 봉인 해제된 느낌으로 무대에 오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작품을 통해 새로운 면을 보이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났다, 가수에서 뮤지컬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지훈과 테이는 작품을 통해 이제껏 보이지 못한 면모를 드러내고 싶다고 밝혔다. 이지훈과 테이는 작가 스타인이 만든 영화 시나리오 속 주인공 탐정 스톤 역을 맡았다.

이지훈은 “여러 모습을 보이고 싶은 것이 배우로서의 모토다”라며 “작품에 대한 설명을 먼저 들었는데, 대한민국에서 이런 작품이 오른다면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줄 수 있을 거 같아 대본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 오경택 연출과 김문정 음악감독이 있다면 믿고 가도 된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초연이기에 물론, 부담도 되지만 반면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 기대 중이다”이라고 덧붙였다.

테이는 ”뮤지컬이 나에게 주는 힘은 다르다. 일 년에 한 번은 꼭 오르고 싶다“라며 ”난 대본을 꼼꼼히 다 봤는데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 하지만 함께 하는 배우들에 녹아들어 호흡할 수 있다면,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못한 면모를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아 참여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티 오브 엔젤’은 1940년을 배경으로 할 뿐 아니라, 초연은 30년 전에 올랐다. 또, 영화와 현실 세계가 극 중 극으로 펼쳐지기 때문에 다소 어렵게 다가올 수 있다.

오경택 연출은 “이렇게 멋진 작품인데, 벌써 30년 됐다. 문화, 시간적인 차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이 시대에 왜 이 작품이 오를 것인가가, 연출로서 숙제였다”라며 “미국에서 상당히 유행한 작품이고, 작품에 미국 정서가 상당히 녹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극 중 대사와 장면을 블랙코미디로 바꾸는 과정에서 언어적 유희가 큰 묘미가 됐다. 미국적 정서를 한국 사람에 맞는 입맛으로 바꾸는 윤색하는 과정이 어려웠다”라고 설명했다.

‘씨티 오브 엔젤’은 8월8일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