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한혜진 母 어떤 반응 보였나, 과감한 노출에 ‘기겁’할 수준?

  • 기사입력 2019-06-20 1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하퍼스 바자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모델 한혜진의 노출에 그의 어머니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관심이다.

한혜진은 20일 발행된 하퍼스 바자 화보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상태로 포즈를 취해 보였다. 탄탄하게 자리 잡은 잔근육에서는 그가 준비했을 시간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한혜진의 노력은 어머니를 힘들게 하는 요소가 되기도 한다. 물론 결과물을 보면 딸 한혜진의 모습이 누구보다 자랑스럽고 대견하지만 그 과정을 지켜보는 건 고통에 가깝다.

한혜진의 어머니는 한 방송에서 “참 힘든 직업이다. 딸만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 발리 갔을 때 밥도 못 먹고 촬영하는 거 보고 많이 울었다. 내 손이 다 떨렸다”고 뜨거운 모성애를 보였다.

이어 한혜진의 어머니는 "수영복 촬영이 있는데 무의식중에 밥을 먹고 있길래, 손등을 ‘탁’ 때렸다. 탁 놓고 돌아서 가는데 딸도 울고 나도 울고, 저도 굶고 나도 같이 굶었다"고 덧붙였다.

한혜진도 어머니의 진심에 눈물을 흘렸다. 마지막으로 한혜진의 어머니는 "정말 소중한 딸이다. 목숨과도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고, 한혜진도 "엄마는 든든한 조력자이자 기댈 수 있는 사람, 내 롤모델"이라며 깊은 신뢰를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