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父 질책 소용 없었나”…감스트, 아슬아슬했던 줄타기의 끝

  • 기사입력 2019-06-20 03: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감스트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감스트가 TV와 인터넷 방송 사이를 오가며 영향력을 행사하던 중 파문을 일으켰다.

18일 감스트는 유튜버 외질혜, 남순과 함께 개인 방송을 하던 중 동료 BJ를 성희롱했다는 논란을 빚고 사과했다.

감스트는 단순한 유튜버라고 하기에는 영향력이 크다. MBC 디지털 해설 위원을 맡고,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할 정도로 TV, 인터넷 방송 경계 없이 활약하며 인기를 얻은 것이다. 이에 이번 논란의 심각성도 더욱 커졌다.

지상파 축구 중계를 맡기도 했던 감스트는 과한 표현을 지적받았고, 결국 지상파 해설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까지 한 바 있다.

이렇듯 TV와 인터넷 방송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던 감스트는 결국 그 무게감을 감당하지 못하고 논란을 일으켰다. 자신의 영향력을 생각하지 못하고 폭주한 끝에 자초한 논란이었다. 성희롱 발언 이후 사과를 하기는 했지만 싸늘한 반응을 돌리기에는 부족했다.

최근에는 아버지가 자신의 인터넷 방송 행보를 두고 못마땅해하는 내용의 문자까지 공개해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았지만 상황이 이렇게 되자 아버지의 말이 이해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활발하게 활동하던 감스트가 논란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며 대중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