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넘쳐나는 선정적·자극적 발언”…외질혜, 논란 이번이 처음 아니다

  • 기사입력 2019-06-20 02: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외질혜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외질혜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했지만 그동안 보여준 자극적 콘텐츠들이 계속돼도 괜찮을지는 숙제다.

외질혜는 19일 감스트, 남순과 함께 방송을 하던 중 동료 유튜버를 성희롱하는 질문을 던져 논란이 불거졌다.

감스트는 지상파 방송 활동까지 할 정도로 유명 유튜버였고, 이에 논란이 확산되자 그들 모두 사과에 나섰다. 외질혜는 단정한 모습으로 등장해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사태가 커지면서 외질혜가 평소 선보였던 콘텐츠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문제는 외질혜의 방송 내용이 자극적이라는 지적이 꾸준했다는 것이다.

우선 외질혜는 욕설과 여성을 비롯한 약자 혐오로 수차례 구설수에 오른 철구와 부부다. 외질혜 클릭수를 높이려 자극적인 콘텐츠를 일삼아 왔다.

외질혜는 자신의 성형 사진의 비포, 에프터 사진을 비교하는가 하면 남편 철구를 활용한 성적인 발언도 서슴없이 했다. 썸네일에서 이를 강조하며 시청자들을 유입하기 위해 애쓰기도 했다.

이번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한 외질혜지만 여전히 자극적인 콘텐츠가 넘쳐 나는 인터넷 방송의 방향이 이대로 괜찮을지 숙제를 남겼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