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원진아, ‘롱 리브 더 킹’으로 이룬 성장

  • 기사입력 2019-06-19 14: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원진아는 ‘롱 리브 더 킹’으로 스크린 첫 주연 데뷔한 신인이지만 당찬 매력으로 가치관을 털어놨다. 지나치게 긴장해 가진 것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고 거듭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그다운 적극적인 열정으로 미숙함을 극복 중이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은 사고 난 버스 안에서 다리 밑으로 떨어지기 직전의 버스 기사를 구한 일로 일약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원진아는 극 중 정의감에 불타는 변호사 권소현 역을 맡았다. 조직 보스였던 장세출이 개과천선하는 데 결정적인 계기를 제공하는 인물로, 그와의 미묘한 멜로 감정이 풋풋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 첫 스크린 주연, 부담감은 어떻게 극복했나?

“강윤성 감독님이 워낙 소통을 중요하게 여겨주셨다. 경험도 없고, 모르는 게 더 많아서 가르쳐 줄 부분이 더 많았을 것 같은데 오히려 질문을 많이 해주셨다. ‘이때는 어떨 것 같아’ ‘무슨 감정을 느낄 것 같냐’라고 질문을 해주셨다. 내가 대답을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주셔서 후회 없이 연기에 임할 수 있었다.”

▲ 촬영 현장이 워낙 자유로웠다. 실제로 의견을 내서 바뀐 장면이 있나?

“장세출이 선거 운동을 할 때 내가 유세 차량 뒤에서 그에게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 있다. 아직 감정이 쌓이기 전이라 부담이 좀 됐다. 내가 이해도 잘 못하겠고 힘들어하니까 감독님이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잠깐 이야기를 하자’고 해주셨다. 대화를 하면서 내가 느낀 바를 말했더니 ‘그럼 그렇게 네가 하고 싶은 말을 해라’라고 했다. 실제 대사도 내 말로 풀어서 하니까 몰입이 더 잘 되더라.”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멜로 베이스가 필요했지만, 애정신은 많지 않았다. 걱정은 없었나?


“김래원의 눈빛이 다 한 것 같다. 서로 깊은 관계가 아니라 연인이 되기 한참 전의 설렘을 이야기하는 영화였다. 섬세할 수밖에 없어서 어려움을 느꼈다. 근데 그때 김래원과 장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없는 장면까지 함께 상상하며 도움을 받았다.”

▲ 작년 드라마 첫 주연 이후 스크린에서도 주연 데뷔, 성장이 빨랐다.

“첫 드라마를 할 때는 정말 무서웠다. 울기도 했다. ‘지금이라도 못 한다고 이야기를 해야 하나’라는 고민을 할 정도였다. 근데 하고 보니 괜한 걱정이었더라. 작품은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라 100명, 200명이 같이 만드는 거였다. 그게 와 닿지 않아 두려움이 컸는데 점점 신뢰도 생기고 내려놓는 연습도 됐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 이번 작품에서는 부담감을 많이 내려놓을 수 있었나?


“아직도 긴장을 한다. 조금씩 강도는 낮아지고 있다. 하고 싶은 게 있어도 긴장하느라 놓치는 부분이 있다. 일단은 주눅 들지 않으려고 현장에서 솔직한 마음을 많이 이야기 했다. 내가 위축되면 그게 보일 것 같아서 쉴 때 대화를 하려고 하면서 풀려고 노력했다. 선배님들도 편하게 대하라고 많이 배려해주셨다.”

▲ 걱정과 긴장에 대한 언급이 많았다. 역할이 커지면서 생긴 변화인가?

“예민해진 것 같은 느낌도 든다. 남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에 대해 이렇게까지 신경을 쓰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눈치를 보게 된다. 그게 나를 갉아먹지 않게 노력하고 싶다. 혼자 삭히지 않고 대화를 하면서 스트레스를 풀려고 한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많이 덜어낸 것 같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