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강인 누나, 지인이 밝힌 DNA 대물림...‘인성’까지 주목받는 이유

  • 기사입력 2019-06-18 0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날아라슛돌이'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이강인과 그의 누나의 인성에 시선이 쏠린 이유가 관심이다.

이강인은 17일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 환영식에 모습을 드러내 자신의 누나와 관련한 질문에 유머러스한 답을 내놓으면서 세간의 주목을 끌게 됐다.

이강인의 누나는 어린 시절 이강인과 함께 운동을 즐기는 모습으로 주목을 받았던 바 있다. 이강인과 그의 누나가 더욱 주목 받는 것은 부모 덕도 있다. 부모의 성품을 본받아 이강인과 그의 누나들도 인성이 좋기로 소문이 났다는 지인의 발언도 있었다.

지인 A씨는 한 매체와 인터뷰 당시 “아버지는 물론이고 이강인과 그의 누나들 역시 운동을 곧잘 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이강인의 부모님은 남을 배려하는 등 성품이 좋기로 소문이 났었다”며 “이강인과 그의 누나들도 그런 타고난 DNA를 물려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