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창환·문영일,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X이승현 폭행 혐의로 징역형 구형

  • 기사입력 2019-06-14 16: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이현지 기자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X이승현 폭행 사건과 관련해 김창환 미디어라인 회장과 문영일 프로듀서가 징역형을 구형받았다.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 기소된 문 프로듀서와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창환에 대한 6차 공판이 진행됐다.

검찰은 폭행을 방조한 김창환에게 징역 8개월을, 직접 가담한 문 프로듀서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 벌금 2000만원을 구형했다.

이석철, 이승현은 작년 기자회견을 열고 문 프로듀서에게 폭행을 당해 온 사실을 폭로했으며, 김창환에 대해서는 폭행을 알고도 묵인했다고 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는 7월 5일 진행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