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비아이 “부끄럽고 죄송…팀에서 탈퇴”

  • 기사입력 2019-06-12 15: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 유명준 기자] 비아이가 결국 아이콘에서 탈퇴한다. 그러나 마약 투약 혐의는 부인했다.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고 운을 뗀 후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하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며 “저의 잘못으로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 다시한번 팬 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팀 탈퇴를 공식화 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마약 구매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여기에 경찰이 이를 알고도 소환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YG는 해당 매체에 이 사건과 비아이는 무관하며 A씨가 죄를 경감받기 위해 조사에서 비아이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