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父 몸에서는 주저흔, 딸은 방어하다 생긴 상처…동의 없는 선택이었나

  • 기사입력 2019-05-21 16: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저흔 발견된 父 사체
주저흔 아닌 방어 흔적 새겨진 딸 사체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의정부 일가족 사건의 사망자 아버지 ㄱ씨와 딸 ㄷ씨의 사체에서 상처가 발견됐다.

21일 경찰은 "일가족 사망 사건 사체 수습 중 ㄱ씨의 몸에서 주저흔으로 추정되는 상처를 찾았다"라고 밝혔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마음먹은 이들에게서 주로 발견되는 주저흔은 그 결심을 행하는 과정에서 주저하며 생기는 상처다. 이 같은 소식에 대중 사이에서는 이번 사건이 ㄱ씨가 가족들과 공모해 먼저 이들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결과가 아닌가 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아무런 저항의 흔적이 없는 어머니 ㄴ씨의 사체와 달리 딸 ㄷ씨의 사체에서는 방어 도중 생긴 상처가 발견돼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ㄱ씨의 이 같은 선택에 딸인 ㄷ씨는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 실제 방어흔은 가해자가 흉기로 공격할 경우 상처 입을 것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무의식적으로 이를 막으려는 행동을 하면서 생기게 된다. 즉, 저항의 흔적인 셈.

한편 경찰은 사건 발생 이유를 명확히 알아내기 위해 인근 폐쇄회로 TV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