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최민환 母, 아들 폭로에 보인 '충격' 반응...진짜 ‘시집살이’ 있었나?

  • 기사입력 2019-04-26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2 '살림남'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최민환의 폭로에 어머니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율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율희는 최민환과 결혼한 이후 현재 ‘살림남’에서 일상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방송에서는 ‘해투4’ 섭외를 받고 이를 대비한 가족회의를 하는 모습이 그려진 바 있는데, 결혼 후 첫 예능출연인 만큼 가족들이 모두 모여 어떤 에피소드를 풀어놓을지 머리를 맞댔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자극적인 말을 해야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최민환은 "(율희) 처음 데려왔을 때 엄마가 마음에 안 들어하지 않았냐"라고 결혼 전 어머니가 했던 말을 폭로했다.

아들의 갑작스러운 도발에 당황한 어머니는 애써 말을 돌렸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엄마가 너(율희) 시집살이를 막 시킨다고 해라. 오빠도 너한테 잘 못해준다고 해라"라며 거들었다.

최민환은 폭로를 멈추지 않았다. 그는 "아버지가 (율희는)밥 먹고 그냥 내려간다고 뭐라고 하신 적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환의 어머니는 "뭐라고 한 게 아니고 (율희가)나이도 어리고 해서 '엄마가 다 할 테니까 내려가라'라고 하지 않았냐. 아빠 입장에서는 천천히 같이 하라는 거다"라고 해명을 내놓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