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어벤져스 엔드게임, 쿠키영상 속 '악당의 고독'은 어떤 후폭풍을 낳았나

  • 기사입력 2019-04-24 14: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틸컷)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개봉 직후부터 국내 관객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시리즈 전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쿠키영상이 어떤 결론으로 귀결될 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24일 우리나라에 개봉했다. 전세계적으로 폭넓은 팬덤을 가진 어벤져스 시리즈의 결정판인 만큼 이미 국내 예매자 수만 200만 명을 돌파하며 열기를 보이고 있다. 이미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 사이에서는 반전에 대한 놀라움도 이어지고 있다.

전편에서 은연중에 드러난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관건은 빌런 타노스의 이후 행보였다. '인피니티 워' 쿠키영상을 통해 지구 멸망 수순을 밟은 그가 고독감을 내비친 지점이 이번 영화에서 큰 후폭풍을 야기한다.

한편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98%로 호평을 받으며 쾌조의 시작을 알렸다. 시리즈 마지막 작품인 만큼 쿠키영상은 없지만 어느 때보다도 분명한 마무리가 된 모양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