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장;뷰] 베리베리, 소년·남성美 장착한 ‘딱 잘라서 말해’(종합)

  • 기사입력 2019-04-24 12: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그룹 베리베리가 색다른 도전에 나섰다.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 홀에서 그룹 베리베리(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의 두 번째 미니 앨범 ‘베리어블’(VERI-ABL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베리베리는 지난 1월 첫 번째 미니앨범 '베리-어스'(VERS-US)로 데뷔, 타이틀곡 '불러줘'(Ring Ring Ring)로 활동하며 본격적으로 가요계에 발을 들였다.

베리베리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두 번째 미니앨범 ‘베리어블’의 앨범명은 ‘가변적인 변화를 줄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Variable'과 그룹명 베리베리를 상징하는 것으로 멤버들이 대중에게 변화무쌍한 모습을 선보이고자 하는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딱 잘라서 말해 (From Now)’는 지난 앨범 타이틀곡인 '불러줘'(Ring Ring Ring)와 동일하게 뉴 잭 스윙 장르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곡이다. 내 고백에 딱 잘라 좋다고 말해주기를 바라는 만자의 마음을 담았다.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했다.

'베리어블'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미지중앙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 4개월 만에 컴백했는데 소감이 어떤가?

“처음 데뷔했을 때보다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단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 많이 긴장되고 떨리는데 우리 이름으로 된 앨범을 내고 다시 인사드리게 돼서 기분 좋다(민찬)”

▲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

“앨범 준비를 위해 개인적 노력은 물론 멤버들과 베리베리 만의 색깔을 무엇인지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용승)”

▲ 짧은 공백 기간 부담스럽지는 않았나?

“공백기가 길고 짧다면 짧게 느껴졌는데 공백 기간 동안 앨범을 준비하는 게 벅찼다기보다는 새 음악으로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에게 다가간다는 기대감이 먼저 앞섰다.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그 부담감이 저희를 더 열심히 하게 만들어줬다(동헌)”

▲ ‘베리어블’ 어떤 앨범인가?

“진실된 진짜의 모습을 담아낸다는 ‘베리베리’ 의미처럼 이번 활동을 통해 더욱 진정성 있는 매력을 다양하게 보여주려고 했다(호영)“

이미지중앙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번 앨범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우리의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안무나 무대에 신경을 많이 썼다. 또 비주얼, 의상, 뮤직비디오에도 우리의 색깔과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신경을 썼다(계현)”

▲ 이번 활동으로 대중에게 각인시키고 싶은 이미지는?

“‘불러줘’ 때는 어린 이미지였다면 이번에는 한층 더 성장한 소년 남자의 이미지로 기억에 남고 싶다(강민)”

▲앞으로의 목표와 포부가 있다면?
“1집 데뷔 때 말씀드렸던 신인상의 목표에 열심히 달려가고 있다. 이번 앨범의 목표가 따로 있다면 다양한 장르를 도전해보려고 노력했다. 많은 분들에게 베리베리 색깔이 다양하고 뚜렷하다는 것을 각인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용승)”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