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일본 이어 대만까지, "韓 안전지대 아니다"…규모 6 이상 지진 1주 새 또

  • 기사입력 2019-04-18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구글 지도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일본 지진에 이어 대만에서도 규모 6 이상의 지진이 발생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쯤 대만 화롄 정부 청사 서북쪽 10.6킬로미터 지점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일어났다. 지난 11일 일본 이와테현 모리 동북쪽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6.0 지진 이후 1주일 만의 지진이다.

이번 지진은 대만에서 올해 들어 발생한 중 가장 큰 지진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내륙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인해 대만 화롄 현 일대에는 진도 7에 달하는 진동이 생긴 것으로도 전해진다. 일부 도로에는 균열이 발생해 차량 통행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한편 지진이 발생한 대만 동부 지역은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해 평소에도 지진 위험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과 대만의 지진 소식이 이어지면서 한반도의 지진 가능성 역시 새삼 도마에 오르는 모양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