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팩트체킹] '살림남2'에는 정말 대본이 있을까?

  • 기사입력 2019-04-12 18: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가 많은 인기를 끌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것이 있다. 바로 ‘대본 유무’다. 관찰 예능프로그램이지만 설정이 들어간 듯한 에피소드의 느낌이 강해 이러한 의문점을 낳은 것이다. 과연 ‘살림남2’는 대본이 존재할까.

‘살림남2’는 현재 25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 신세대 남편부터 중년 그리고 노년의 남편까지 스타들의 리얼 살림기를 그리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 ‘살림남2’는 대본 설정 의혹을 받고 있다. 제작진의 개입을 최대한 줄인 관찰 예능의 성격을 띤 프로그램이지만 매회 평범하지 않은 에피소드로 가족의 갈등이 그려지기 때문이다. “재미있다”는 시청자도 있지만 “과도한 설정 때문에 보기 불편하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심지어 ‘살림남 대본’이라는 연관검색어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예를 들면 이런 장면이다. 김승현 어머니 백옥자 씨가 미용실에서 우연히 남편을 칭찬하는 이야기를 엿듣는다. 남편과 생활비 문제로 갈등을 빚고 향한 미용실에서 ‘살림남2’가 재방송 되고 있다. 백 씨는 방송을 시청하던 미용실 손님이 김언중을 칭찬하는 이야기를 엿들었고, 이에 질투를 느끼며 남편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시청자들이 의심을 가질 만한 상황이다. ‘우연히’라 하기에는 장면이 부자연스러웠고, 인위적인 느낌을 줬기 때문이다. 또 김성수 딸 혜빈이가 50만원 짜리 붙임 가발을 한 이야기와 김승현 열애설 소동 등 숱한 에피소드에서 이 같은 ‘관찰 예능’으로 보기에는 이질적인 장면이 나온다.

이미지중앙

(사진=KBS 제공)



이같은 시선과 관련, ‘살림남2’ 총괄을 맡고 있는 조현아 CP는 본지에 “출연자가 직접 겪은 에피소드를 듣고 화면으로 다시 구성하는 상황은 있지만, 대본은 없다”고 말했다.

조 CP는 “매주 상황은 있다. 출연진들과 일주일에 2번 정도 인터뷰를 한다. 가족에게 당면한 문제가 무엇인지, 어떤 고민이 있는지,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는지를 먼저 취재한다. 그 이후에 인터뷰한 자료를 가지고 그들을 겪은 일을 화면으로 보여주기 위해 상황을 만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걸 대본화 한다고 하지만, 대본은 없다”며 “출연자들에게 ‘인터뷰로 들은 에피소드에 대해 찍겠다’고 하면 가족들은 이미 겪은 일이기 때문에 알아서 멘트를 한다. 우리가 따로 디렉션을 주지 않고 그저 관찰할 뿐이다”라고 얘기했다.

또 “관찰 예능이지 않나. 어느 정도의 재미 요소를 추가해야 한다. 그렇지만 설정을 해서 ‘이렇게 웃음을 주세요’ 하는 것은 아니다. 촬영을 하다보면 웃음이 존재하는데 그걸 편집으로 끌어내는 것뿐이다. 그 부분에 있어서는 항상 고민하는 지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모든 예능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 웃음을 주는 것을 1순위로 한다. ‘살림남2’도 이를 추구하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또 가정을 이끌어가는 남자들의 살림과 고민을 다루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을 우선으로 한다.

팩트체킹, ‘살림남2’에 대본은 없다. 다만 출연자들이 겪은 실제 에피소드를 재구성해 영상화 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시청자들이 느끼는 인위적 느낌은 ‘단지’ 이 때문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