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씨네;리뷰] ‘악질경찰’, 상처를 드러낼 것인가 삭힐 것인가

  • 기사입력 2019-03-21 02: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논란은 예상하고 있다”

‘악질경찰’ 이정범 감독은 위험부담을 감수하면서까지 세월호 소재를 선택했다. 참사가 일어난 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고 그 상처는 여전히 많은 이들의 가슴 속에 남았다. 그걸 상기시키는 일이 옳은지 판단하는 것은 오직 관객의 몫이다.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악질경찰 조필호(이선균)가 경찰 압수창고를 털다가 폭발사고의 용의자로 지목된 후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이 내용만 본다면 기존의 범죄물과 큰 차이가 없다. 도덕적으로 완벽하지 못한 경찰이 진짜 ‘악인’을 처단하기 위해 각성하는 과정은 기존 범죄물 클리셰와 다르지 않다. 경찰은 돈을 받고 마약범의 뒤를 봐주기도 하고 급전이 필요하다며 범죄도 저지른다. 대기업 회장의 비자금 문제엔 현직 검찰이 엮어 있기도 하다. ‘악질경찰’이 다루는 사회의 모습도 현실과 큰 차이가 없다. 매일같이 현실에서 영화 같은 일이 터지니 영화 속 범죄가 특별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열혈남아’ ‘아저씨’ ‘우는 남자’까지 이정범 감독이 그려왔던 전작과 마찬가지로 ‘악질경찰’ 조필호도 누군가를 통해서 각성한다. 다만 그 누군가가 세월호 참사로 친구를 잃은 미나(전소니)일 뿐이다.

이미지중앙


‘악질경찰’은 대한민국에 큰 타격을 줬던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끌어들였다. 범죄물과 세월호를 엮었는데 ‘굳이’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세월호를 소재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악질경찰’은 범죄물로 충분한 재미를 줄 수 있는 작품이다. 이정범 감독 특유의 쫀쫀한 액션이 살아있고 사건 전개도 속도감 있게 몰아친다.

짜증 연기의 1인자인 이선균은 ‘악질경찰’에서 나쁜 경찰로 분해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펼친다. 쉴 새 없이 욕을 날리는 이선균의 모습이 자연스럽다. 조필호보다 더 나쁜 놈인 태주 역의 박해준은 거대한 덩치로 분위기를 압도한다. 이들 사이에서 신인인 전소니는 그 자체로 반짝인다.

그렇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상업영화를 통해서라도 세월호를 잊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기도 하다. 영화는 직접적이진 않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세월호를 끌어안고 간다. 시작부터 안산이 배경임을 드러내고 죽은 친구의 옷을 입고 다니는 미나, 죽은 딸의 사진을 보며 안부 인사를 전하는 지원의 아빠(임형국) 등 세월호를 떠올리게 하는 요소들이 눈에 보인다. 그리고 후반부엔 좀 더 표현될 뿐이다. 미나는 탐욕에 눈이 먼 어른들에게 일침을 가하고 쓰레기 같았던 조필호는 ‘좋은 어른’의 책임감을 고민하게 만든다.

영화의 선택엔 호불호가 갈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악질경찰’을 통해서 잠시 잊혀 졌던 그 사건과 남아있는 이들의 상처를 다시 떠올리게 한다는 점이다. 상처를 드러내는 것과 안으로 삭히는 것, 이 또한 관객의 선택이다. ‘악질경찰’은 20일 개봉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