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왕종명 앵커 인터뷰이 '윤배우' 남긴 숙제…"증언자 지켜주는 言 바라"

  • 기사입력 2019-03-19 17: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윤지오가 왕종명 앵커의 태도를 두고 입장을 밝혔다.

19일 윤지오는 SNS를 통해 "왕종명 앵커는 뉴스 진행자로서 질문을 한 것"이라며 "제 입장을 잘 알지 못하면 그럴 수도 있다고 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전날(18일) 왕종명 앵커가 MBC '뉴스데스크'에서 "장자연 리스트에 담긴 연예인, 정치인의 실명을 알려줄 수 있나"라고 수 차례 물은 것에 대해 밝힌 입장이다.

특히 윤지오는 "왕종명 앵커 외에도 수없이 비슷한 질문을 받는다"라고 말하며 "걱정과 달리 정신적 피해를 많이 입지는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앵커님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통화로도 사과받았다"라며 비판 여론을 일축했다.

다만 윤지오는 언론의 인터뷰 행태에 대한 남다른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목격자와 증언자가 처한 환경을 헤아린 상태로 인터뷰를 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